홈으로

전체메뉴

전체메뉴 닫기

자원재활용

home > 환경마을 > 생활속환경실천 > 자원재활용인쇄

음식물쓰레기수거 체계

  • 단독주택 소형음식점 : 전용수거용기(3ℓ, 6ℓ, 20ℓ, 60ℓ)에 수수료 스티커 부착 배출

  • 공동주택 : 전용용기(120ℓ)에 배출하거나 세대별 종량제 기반시설(RFID기기)에 배출

  • 다량배출사업장 : 전용용기(120ℓ)에 배출

알뜰살뜰!

낭비없는 음식문화로 지구를 지키는 당신이 주부 9단입니다!

  • 가정에서는

    • 식단계획과 유통기한을 고려해 최소한의 식재료만 구입합니다. 음식물쓰레기의 1/10은 보관하다 먹지 못하게 되어 버리는 식재료입니다.

    • 소포장, 깔끔포장, 반가공 식재료를 구매합니다. 음식물쓰레기의 절반 이상이 조리 전에 발생합니다.

    • 냉장고에 식재료를 보관할 때에는 투명용기를 이용합니다. 내용물을 식별할 수 없는 검정 봉투는 이제 그만!

    • 계량기구를 사용해 적정량을 조리합니다. 많이 요리하면 버리는 양도 많아집니다. 조리시 가족의 식사량을 고려해 정량을 만들도록 계량기구를 사용하도록 합니다.

    • 냉장고를 정기적으로 정리합니다. 날짜를 정해 가족과 함께 냉장고를 정리하고 수납목록표를 작성해 붙여 둡니다.

    • 자투리 식재료는 따로 모아 보관합니다. 쓰고 남은 재료를 한곳에 모아두면 다음에 편리하고 알뜰하게 사용할 수 있습니다.

    • 냉장고 보관 식재료의 똑똑한 관리를 위한스마트 앱 "우리집 냉장고" 출시(13. 1월) 저장식품관리·유통기한관리까지... 냉장고 안의 식재료 관리가 수월해 집니다.

싱글벙글!

남은 음식 정겹게 싸드리면 쓰레기는 줄고 매출은 늘어납니다.

  • 음식점 사장님은...

    • 손님수와 잔반량을 분석해 계획적으로 식재료를 구매합니다.

    • 손님의 식사량을 배려해 주문받고 기본 반찬 수를 줄입니다.

    • 메뉴 사이즈를 대·중·소로 다양화합니다.

    • 소형찬기와 덜어 먹을 수 있는 복합찬기를 사용합니다.

    • 손님이 먹다 남긴 음식을 싸드립니다.

    • 여유식품과 잔식은 이웃과 나눕니다.

  • 손님은...

    • 주문 전 메뉴판을 꼼꼼히 살피고 자신의 식사량을 미리 말해줍니다.

    • 먹지 않을 음식은 미리 반납합니다.

    • 여럿이 함께 먹은 요리에는 개인접시를 사용합니다.

    • 추가주문을 할 때는 남지 않을 만큼만 합니다.

    • 먹지 않을 후식은 사양합니다.

    • 그래도 남은 음식은 포장해서 가져갑니다.

쓱쓱싹싹!

구내식당에 빈 식판이 늘수록 우리의 환경이 깨끗해집니다.

  • 학교, 병원, 기업체 등 집단급식소에서는...

    • 시간차를 두어 음식을 조리합니다. 예상 식사인원의 80%가 먹을 수 있는 분량을 우선 조리하고 배식 진행상황을 지켜보면서 10%, 5%씩 순차적으로 음식을 조리해 배식되지 않는 음식을 최소화합니다.

    • 선호 메뉴를 반영해 식단을 구성합니다.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이용객이 선호하는 음식을 파악하고 이를 메뉴 구성에 반영합니다. 선호도가 떨어지는 메뉴는 제공량을 줄이고 영양성분이 유사한 다른 메뉴로 대체합니다.

    • 음식의 염도, 칼로리 등 식품영양성분을 게시합니다. 염도나 칼로리가 높은 음식은 안내문을 게시해 고객이 적정량을 담아가도록 유도합니다.

    • 메뉴 사이즈를 대·중·소로 다양화합니다. 손님이 밥, 국, 반찬의 양을 선택할 수 있도록 합니다.

    • 어린이용 소형식판이나 뷔페형 접시를 사용합니다. 뷔페형 접시는 공간이 적어 음식을 알맞게 담을 수 있습니다.

    • 1인 적정량 배식 샘플을 게시합니다. 고객이 적정량을 참고해 음식을 덜어갈 수 있도록 배식대 앞에 샘플을 비치합니다.

    • 음식물쓰레기는 물기를 제거한 뒤 배출합니다. 채반을 이용해 1차적으로 물기를 뺀 후 쓰레기를 배출 하면 냄새와 함께 쓰레기 분량도 줄일 수 있습니다.

따끈따끈!

음식나눔으로 이웃사랑을 실천하는 당신이 바로 기부천사입니다.

음식점이나 집단급식소에서 사용하지 않은 잔식이나 여유식품이 있다면 푸드뱅크에 기부하는 게 어떨까요 나눔의 기쁨도 맛보고 음식물쓰레기도 줄일 수 있어 일석이조입니다.

  • 푸드뱅크란

    • 식품 제조·유통기업과 개인으로부터 여유식품을 기부받아 식품이나 생활용품이 부족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결식아동, 독거노인, 장애인 등 저소득층에게 무상으로 제공하는 서비스를 말합니다.

  • 푸드마켓이란

    • 지자체와 푸드마켓에서 긴급지원 대상자, 기초생활수급자, 비수급 빈곤층을 대상으로 푸드마켓 이용자를 선정하면, 이용자는 이용카드를 발급받은 후 편의점 형태의 매장에 직접 방문해 필요한 식품을 선택해 가져갈 수 있습니다.

  • 식품이나 생활용품을 기부하려면

    • 전국에 367개의 푸드뱅크와 푸드마켓이 설치, 운영(2010년 4월 현재) 되고 있는데, 전국 푸드뱅크 홈페이지(www.foodbank1377.org)에 접속해 기부회원으로 가입하고 전화하면 가장 가까운 푸드뱅크로 연결됩니다.

    • 전국단위 대규모 기부 : ☎ 02-713-1377

    • 지역사회 내 소규모 기부 : ☎ 1688-1377

데굴데굴

냉장고 속 자투리 식재료로 진수성찬을 차려 보세요!

남은 음식이나 냉장고에 방치된 자투리 식재료는 버리면 쓰레기지만, 잘 활용하면 한 끼 식사를 해결할 수 있는 소중한 식재료입니다. 환경을 사랑하는 마음에 반짝반짝 빛나는 아이디어를 보태 자기만의 그린레시피를 만들어보세요.

  • 남은 식재료를 활용한 후식 만들기 먹고 남은 밥을 누룽지나 숭늉, 식혜로 만들면 훌륭한 후식이 됩니다.

  • 식재료 껍질로 육수 만들기 양파껍질은 육수 낼 때 사용하고 파뿌리와 귤껍질은 감기기운이 있을 때 달여먹으면 좋습니다. 달걀껍질은 화분에 넣어두면 산성화된 토양을 알칼리성으로 바꿔주어 식물의 성장에 도움이 됩니다.

  • 처치곤란 남은 음식으로 색다른 요리에 도전하기 특히 명절 후 남은 부침개나 나물로 피자를 만들거나 남은 잡채를 이용해 전골 등을 만들면 산해진미가 부럽지 않습니다.

  • 냉장고 속 자투리 식재료 활용 식재료가 소량으로 남으면 밀폐용기에 모아두었다가 비빔밥, 볶음밥, 카레, 샐러드 같은 일품요리를 만들거나 만두소 재료로 쓰세요.

  • 냉장고 관리를 위한 스마트폰 앱 활용하기 환경부에서 출시한 스마트폰 앱 "우리집 냉장고"를 활용해보세요.

  • 앱에서 제공하는 친환경 음식 레시피를 활용하면 명절 음식, 자투리 식재료 등 버려지는 음식물을 줄일 수 있습니다.

  • 담당부서 : 자원순환과
  • 담당자 : 이강순
  • 전화 : 613-1671
  • 최종수정일 : 2018.10.12
고객만족도 평가